2020.08.03 (월)

  • 흐림동두천 25.6℃
  • 흐림강릉 26.8℃
  • 흐림서울 25.6℃
  • 대전 25.4℃
  • 흐림대구 31.3℃
  • 흐림울산 29.3℃
  • 흐림광주 28.9℃
  • 박무부산 27.9℃
  • 흐림고창 29.7℃
  • 박무제주 30.8℃
  • 흐림강화 25.1℃
  • 흐림보은 23.9℃
  • 흐림금산 28.9℃
  • 흐림강진군 29.4℃
  • 흐림경주시 30.2℃
  • 흐림거제 27.5℃
기상청 제공

사회‧문화

"강제 북송...인권 후진국 자처?"

최근 정부의 북한 청년 2인에 대한 ‘강제북송’에 대해 한국교회언론회(대표 유만석, 이하 언론회)가 15일 논평을 내고 이것은 명백한 인권유린이라고 비판했다. 한국이 인권 미개국으로 낙인찍힐 수 있다고 우려했다.

 

언론회는 북한 청년 2인을 16명을 살해한 자라 하며 정당한 조사와 재판 절차 없이 사지(死地)로 돌려보내어 국내외에서 인권 후진국이라는 비난을 받고 있다고 했다. 그리고 ‘고문 받을 위험이 있다고 믿을 만한 다른 나라로 개인을 추방·송환해서는 안 된다’고 규정한 ‘고문방지협약’을 위반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언론회는 최근 오토 윔비어 부모의 면담 요청을 문 대통령이 거절한 것은 ‘인권 변호사’라는 명예를 무색하게 한다고 꼬집고, 현 정부가 납북자 문제나 북한인권 활동에 소극적인 사실도 지적했다. 다음은 언론회 논평 전문.

 

한국은 인권 미개국으로 낙인 찍혀도 좋은가?

북한 주민을 강제 송환한 것은 명백한 인권 유린 아닌가?

 

지난 2일 동해상에서 나포한 북한 어선에 타고 있던 주민 2명을 우리 정부는 7일 북한으로 강제 송환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정부가 이들을 강제로 북한에 돌려보낸 것은 그들이 선상에서 살인을 했다는 것인데, 그에 대한 정확한 정보는 확실치 않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들을 사지(死地)로 돌려보낸 것은 여러 가지로 우리나라를 인권 후진국 내지, 미개국으로 비난받을 상황이 되었다.

 

우선은 이들 2명이 좁은 선상에서 16명을 살해했다는 것도 믿겨지지 않는다. 이들은 20대 초반으로 알려지는데, 북한에서 20대 초반이면 인민군 군 복무를 할 시기이다(북한은 중학교를 졸업한 18세부터 10년간 군 복무를 함) 그런데 군에 가지 않고 어선을 탄 것은 신체적 장애를 가정해 볼 수 있다. 그런 그들이 어떻게 건장한 어부들 16명을 살해할 수 있겠는가?

 

또 설령 그들이 살인을 했다 하여도, 철저한 조사를 받고, 국내법에 의하여 재판을 받아야 한다(그들은 북한 지역에 살고 있어도, 우리 헌법에 의하여 자국민임) 그러함에도 불구하고 그들을 강제로 북송한 것은, 어떤 변명으로도 통하지 않는 궁색함만 드러내는 것이다.

 

그리고 이것은 우리나라가 가입한 국제법을 위반한 것이다. 우리 정부가 지난 1995년 발효한 “고문방지협약”에 의하면, ‘고문 받을 위험이 있다고 믿을 만한 다른 나라로 개인을 추방/송환해서는 안 된다’고 규정하고 있다. 그런데 유엔인권조사회(COI)의 2014년 보고에 의하면, 북한은 강제 북송된 탈북자는 단 한 명도 예외 없이 악랄한 고문을 했다고 한다.

 

이에 대하여 국제사회는 한국 정부를 비난하고 나섰다. 유엔 인권 최고 대표 사무소(OHCHR)의 ‘강제 북송 결정이 자유민주주의 인권 국가에서 일어나서는 안 되는 국제법 정면 위반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인권단체인 국제엠네스티 한국지부도 ‘범죄 행위가 확인되기도 전에 범죄자로 낙인찍어 북송한 것은 공정한 재판을 받을 권리를 부인한 것’이라고 비난하였다.

 

대한변호사협회도 ‘반인권적 북한 주민 강제 북송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고 논평을 냈다. 국제인권단체인 휴먼라이츠워치에서도 ‘정부의 북송조치는 고문방지협약 위반’이라고 성명을 냈다.

 

그런가 하면, 지난 2017년 북한에 강제로 억류되었다가 송환된 직후 사망한 미국 대학생 오토 윔비어 부모가 문 대통령 면담을 요청했으나 거절한 것으로 알려져, ‘인권 변호사’라는 명예가 무색하다.

 

언론 보도에 의하면, 현 정부는 그 동안 납북 피해자 가족과의 면담이나, 북한인권 행사에 참여하는 인권활동가들에 대한 지원 거부와 북한인권재단 출범도 소극적으로 하여 3년이나 지난 현재도 출범하지 못하고 있다고 한다.

 

그 동안 한국은 아시아에서 모범적인 인권 국가였다. 그런데 동성애, 성인지 교육과 지원, 젠더 옹호 등, 사회 윤리와 도덕을 허무는 것에는 엄청난 관심과 재정 지원을 아끼지 않으면서, 유독 북한 인권에 대해서는 소홀하거나 매우 소극적인 자세를 취하고 있어 대단히 안타깝다.

 

우리나라는 지금 국제사회로부터 인권 미개국 내지, 후진국이라는 비난을 면키 어렵게 되었다. 우리나라가 내년부터 3년간 유엔 인권이사회 이사국을 맡을 상황인데, 오히려 인권 유린과 인권 무시 국가라는 오명을 뒤집어쓰지 않을까 걱정이다.

 

북한 눈치 보기보다 더 중요한 것이, 북한 주민들의 기본적인 인권 보호가 선행되어야 한다. 이를 외면하면 반쪽짜리, 혹은 절름발이 인권 국가라는 비난을 면하기 어려울 것이다. 지금부터라도 북한 인권에 대한 온전한 인권 정책을 펼쳐 나가기 바란다.

 


뉴스윈스페셜

더보기
북한의 4.15 총선 개입공작 실태
북한의 총선개입 공작 배경 북한이 총선에 개입하는 배경에는 선거라는 합법적인 공간을 활용하여 대남(적화)전략의 일환으로 이른바 전조선혁명을 위한 3대(북한,남한,국제) 혁명역량 강화노선 중 ‘남한사회주의혁명 역량’을 강화시켜 남한혁명에 유리한 환경을 조성하려는 것이다. 북한 김정은은 2016년 제7차 당대회에서 사업총화를 통해 “우리 대에 조국통일을 해야 한다”는 조국통일(적화통일) 방침을 하달한 바 있다. 이에 북한의 대남공작부서들은 남한혁명의 여건을 조성하기 위해 다방면에서 합법공작과 비합법공작을 전개하고 있는 중인데, 4.15 총선이라는 합법국면을 맞이하여 적화혁명의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온·오프라인을 가리지 않고 각 부서마다 총력투쟁을 전개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번 4.15 총선을 겨냥한 북한의 당면 목표는 ① 전략적으로 대남적화전략의 기반을 조성하려는 것이며 ② 전술적으로는 북한에 우호적인 세력들이 국회에 진출하여 안정적 기반을 구축하도록 지원하는 것이다. 즉 특정 정당 후보들을 낙선시키고 이른바 북한에 우호적인 정당의 후보들이 가능하다면 개헌 가능선인 2/3의 의석을 차지하도록 공작하는 것이다. 이에 따라 적화혁명을 위한 북한의 대남노선이 개

에스더기도운동과 열방빛선교회,'국민미션어워드' 수상
지난 6일 에스더기도운동선교회(대표 이용희 교수)와 열방빛선교회(대표 최광 목사)는 국민일보가 제정한 ‘국민미션어워드’ 수상 기관으로 각각 선정되어 수상하였다고 밝혔다. ‘국민미션어워드’는 각 삶의 영역에서 예수를 전하고 선한 영향력을 미치고 있는 단체를 격려하고 한국사회에 도전을 주기 위해 마련된 상으로 올해로 시상을 실시한지 9년이 되었다. 에스더기도운동선교회(이하 에스더기도운동본부)와 열방빛선교회는 복음통일 부분에서 공로가 큰 선교 단체로 선정되어 ‘제9회 국민미션어워드’를 수상하게 된 것이다. 에스더기도운동본부는 특히 통일기도운동을 이끌어 온 공로가 인정되었는데, 2007년 1월 ‘7000 에스더 단식 국가기도성회’를 주관하면서 시작한 단체이며 ‘거룩한 나라, 북한구원 통일한국, 선교한국’을 위해 지금까지도 기도해오면서 한국교회와 함께 국가기도와 통일기도 운동을 이끌어 오고 있다. 에스더기도운동본부는 2009년 1월부터 ‘북한구원 금식성회(Jesus Army Confetence)’를 겨울과 여름 매년 2회 개최하여 올해로 12년째 복음통일을 위한 통일기도운동을 하고 있다. 그리고 통일의 주역이 될 다음 세대들이 복음통일을 준비할 수 있도록 ‘어린이 지

포토뉴스‧만평